Total587,633
Today2
Yesterday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7)
예찬+상빈 아들만 둘!.. (0)
IT, Gadget (90)
DEV life (30)
테마게시판 (0)
Life (47)
사진이 있는 이야기 (73)
30대의 유희 (196)
오늘뭐먹지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블로그 이미지
jakesoul
좁지만,제이크씨의문화살롱

달력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작을 별로 좋아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카미키 류노스케(큐 役)와 시다 미라이(메구 役) 때문에 보기 시작한 2007년 3분기 작, 탐정학원 Q. 수박도 겉부터 핥고 소개팅은 외모부터 보는 것 처럼, 배우들에 대해 언급을 하자면-

카미키 류노스케는 이제 징그럽다. 이쁜 남자 아역 배우가 미모를 유지한채 성장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인가? 맥컬리 컬킨, 다니엘 래드클리프. 그래도 다니엘 래드클리프는 누드배우지. 하지만 여전히 지켜보겠다. 시다 미라이는 아우 그냥 딸 삼았으면 좋겠다. X2 해도 내 나이보다 어리잖아. 카나메 준은 슬슬 주연을 맡아도 되지 않을까. 류 役의 야마다료스케는 쟈니스 쥬니어... 흐음 이런 얼굴이 다음 세대의 인기얼굴인가. 케르베로스 役의 스즈키 카즈마-어디서 봤나 했더니만 부호형사-는 원작하고 너무 다른 이미지인데, 이런 이미지도 괜찮은 듯. 선과 악이 묘하게 공존하는 얼굴이 인상적. 요 몇년 들어 미친듯한-격한 표현, 사과-활동을 보이는 진나이 타카노리 아저씨는 아무리 봐도 부담스러운 얼굴. 내가 아는, 그리고 싫어하는 누군가를 닮은 것이 분명하다. 누군지 궁금하지는 않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라고?


이 작품은 원작이 있는 작품이고, 원작 자체가 작품성을 논하기에는 좀 거시기한 것이 사실. 이건 뭐 뻑하면 최면술이야 최면술이 킹왕짱 아 생각만 해도 짜증. 그래도 원작에서는 트릭과 추리에 대해 좀 공을 들이는 편인데, 드라마에서는 그마저도 희미하다. 코믹스의 수많은 에피소드를 11편에 추려 담기도 벅찰텐데, 명왕성과의 관계도 웬만큼 표현해내려고 하니, 밀도가 떨어질 수 밖에. 언제부턴가 추리물에서 괜찮은 작품들을 보기 힘들어졌는데(시효경찰은 추리물이라고 하기는 좀 그렇지) 다음 분기 게츠구인 갈릴레오가 트릭같은 느낌의 추리물이라는 소리에 왕기대중. 주인공도 호감X2 (후쿠야마 마사하루+시바사키 코우)


요점 : 시다 미라이가 킹왕짱


Posted by jakesoul
내가 기억하는 TBS의 일요극장은 대부분 가족 간의 이야기를 그린다. 여기에는 인기 절정의 탑스타도, 화려한 트렌디의 모습도, 혈기 왕성한 남녀들의 감정적 소요도 없다. 소재야 어떻든 간에, 껍질 안을 비집고 들어가면 뻔한 가족의 이야기. 그리고 실제 우리네 보통 가정이 그렇듯, 가족에겐 항상 좋은 일만 있지 않다. 하지만 일요극장을 보면 기분 좋아지는 것은, 가족 간의 갈등이 언젠가는 끝날 것이기 때문이다. 마지막에는 가족 모두가 행복하게 될 것을 당연히 알고 있기 때문이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는 부분은 폰트 처리를 했습니다. 마우스로 긁어보세요. 혹시 rss리더등을 통해 보시는 분들은... 죄송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와 딸의 7일간은, '두 사람의 몸이 서로 바뀐다' 라는 초현실적인 장치를 통해 아버지와 딸가 서로 간에 이해를 얻는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몇개월 후면 아이 아빠가 되는 입장에서, 눈에 넣어도 아플것 같지 않은 귀여운 딸아이가 점점 서먹해지다가 이제는 아예 나와 말한마디도 하지 않으려 한다면 얼마나 슬플까, 생각하기도 싫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버지 역의 타치 히로시 씨는 개인적으로 처음 보는 얼굴인데... 사회와 가정에서 점점 자리를 잃어가는 이 시대의 아버지 상을 잘 소화해내고 있다. 세상에서 아버지라는 이름처럼 슬픈 자리가 또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네가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와하라 코우메 역의 아라가키 유이, 일명 각키는 완소, 매우 완소! 단순히 예쁜 것을 떠나, 미세한 표정 변화로 미묘한 감정이 드러나는 입체적인 얼굴의 느낌. 개인적으로 마사미 양보다 각키양이 더 좋다. 어항에 있는 예쁜 관상어와 손아구에서 퍼덕이는 흑돔의 차이... 이건 좀 거친 비유일까-_-

*제목의 '7일' 에서 1회에 하루씩 7회로 끝맺겠구나, 싶었는데 1회에 하루씩은 아니었고, 7회는 맞았다.
*코우메의 남자친구, 그리고 클래스 메이트로 나오는 젊은 배우들은 너무 현실감이 있다고 해야하나, 못생겼다. 유일하게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


가족끼리 오손도손 모여서 복숭아를 먹고 싶은 밤이다.




Posted by jakesoul

part.1 에 이어,

어깨너머의 연인 肩ごしの戀人(TBS, 木10) ▼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을 넘긴 독신 여성이 우연히 고등학생과 하룻밤을 보내는 해프닝을 겪으면서 더해지는 주변인들과의 에피소드를 그려내고 있다. 쿨한 독신들의 '어른의 사랑'을 보면서 위안을 삼기엔 난 너무 보수적인 사람인데다가, 요네쿠라 료코의 친구 역으로 나오는 캐릭터가 초반 10분만 나오고 말았으면 좋았을 텐데, 극 중에서 아주 주요한 조연 자리를 꿰찬 캐릭터라는 것을 알고 미련없이 포기.


여제 女帝(아사히TV, 金9)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들에게 복수하고자 호스티스 세계로 뛰어든 여성의 이야기를 그려낸다. 하지만 이 여자가 '남자'들에게 전의를 불태우게 되는 논리 전개가 아주 못마땅하다. 전형적인 아무 고민없이 손가는 대로 만들어진 스토리. 주인공은 '남자들이 자신과 자신의 어머니의 인생을 망쳐놨다'고 하는데... 인생을 망쳐놓은건 악덕 건설회사 사장이지, 남자들이 아니잖아? 뭐, 이런 드라마에 이성적인 접근을 하려는 시도 자체가 비생산적이지만.

또한 주인공에게 접근해서 호감을 얻어놓고, 인적없는 바닷가에서 겁탈해서 성매매 업소에 팔아치우려던 새끼 야쿠자가... 주인공이 진심으로 대하자 그것에 감동, 변화하여 마음의 문을 열고 주인공을 응원한다. 아 너무 유치해서 수명이 줄어들거 같애.

여주인공인 카토 로사를 배우의 혼에서 보고 눈여겨 보던 차에, 그녀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래서 봤더니만 매우 실망.


퍼스트 키스First Kiss(후지TV, 月9)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두사람 자체로 곧바로 down.
오랜만에 접한 오다 카즈마사의 목소리 만은 up.


야마다타로 이야기山田太郎ものがたり(TBS, 金10)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분기 아라시(니노밍, 사쿠라이의 투톱!) 출연작. 王호감인 니노미야 군이 출연함에도 불구하고. 소녀적 허영 가득한 이야기를 견뎌내기엔 난 너무 아저씨. 그리고 여주인공도 너무 비호감. 사쿠라이 쇼는 의외로 왕호감중.



결국 이번 분기는 두 개 밖에 챙겨보는 작품이 없다.


*2007년 8월 23일 추가

-사쿠라서의 여자들, 여형사 미즈키, 초밥왕자, 지옥같은일도 며느리 나름 모두 탈락. 특히 초밥왕자는 오랜만의 도모토 코이치 주연작이라 챙겨보고 싶었는데 1화의 미친듯한 포스에 급탈락. 난 지극히 보통 사람이란 말야.

Posted by jakesoul

일본드라마 2007년 3분기가 시작된지 수 주, 일단 지금까지 방영된 주요 드라마들을 '볼만한 것' '보고싶지 않은 것' 으로 크게 나눠보는 시간을 가져보면...

절벽녀와 빵빵녀山おんな壁おんな(후지TV, 木10)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카쿙님도 이제 얼굴에 나이가 묻어나기 시작ㅠ_ㅠ


'에르메스'와 후카다 쿄코의 콤비를 내세운 드라마. 에르메스는 전차남에서 엄청난 팬을 확보했지만... 실제로 그렇게 이쁜 얼굴 타입은 아니고, 후카다 쿄코는 10년 동안 똑같은 컨셉-인형같은 얼굴에 얼빵한 백치미의 글래머-에 똑같은 연기력(사실 개인적으로 후카쿙의 팬이지만, 그녀의 판에 박힌 이미지가 그녀가 맡는 배역의 캐릭터에 커다란 제한을 주는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그 캐릭터들은 연기의 폭이 넓을 필요가 없는 것들...)으로 꽤 무리가 있어보이는 투톱이라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백화점 명품 매장의 판매원의 일상을 그리려는 것이라면 극 중에서 일어나는 인간관계의 다양성이나 갈등구조의 확장에 있어서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고 생각된다.

무엇보다, 제목자체부터 젖가슴의 크기에 이렇게 집착하는 이야기를 꼬박꼬박 시간 내어가며 드라마로 보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 야동이라면 모를까. 쌩유. 남근의 크기로 고민하는 IT개발자들의 이야기..를 10부작 드라마로 만든다면 보고 싶은 사람?

하지만 후카다 쿄코의 추종자였던 관계로, 또한 완소 훈남이신 타니하라 쇼스케 형님이 나오시는 관계로 어떻게든 꼭 보고 싶다. 아아 쉽지 않아.


소에게 소원을(후지TV, 火10)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모의 상태를 살피는 무허가 의료인들.

홋카이도의 자연을 무대로, 농장의 삶을 체험하는 젊은이들...

파괴력있는 캐스팅도 없고, 신선한 소재...라고 하지만 너무 평화롭다. (홋카이도, 수의학부, 농가실습... 닥터 스쿠르?)

젊은 이들이 '단지 삶의 경험이 부족해서' 갖게 되는 감성의 범람이나 판단 오류, 가벼운 오해 등을 단체 생활을 통해 극복해나가고 좀 더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는 이제 좀 그만 보고 싶다. 보는 사람도 피곤한 경우가 있어서. 내가 더 이상 젊지 않다는 이야기인가? 슬픈데...

밤비노의 머리안감고 모자쓰고 다니는 여성 요리인이 나온다. 모자 쓰는 것을 추천합니다. 부디 모자를 꼭 써주세요.


아빠와 딸의 7일간(TBS, 日9)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 역의 아라가키 유이, 보면 볼수록 마음에 든다.

부녀간의 갈등을 그려냈던 지난 분기의 신부와파파와 비교를 해보면, 신부와파파는 개념없는(?) 부친과 그로 인해 고생하는 딸이 나왔었는데... 차라리 이번 처럼 철없는 딸과 고리타분한 부친이 갈등을 하는 것이 좀 더 일반적으로 다가온다. 서로 간의 몸이 어느 순간 바뀌었다는 이야기는 2년동안 주말마다 나오는 군대리아 햄버거처럼 식상하기 그지 없지만... 딸과 아버지의 갈등을 풀어나가는 과정, 서로를 이해하는 도구로서는 썩 괜찮은 판단이라고 생각한다.

아버지라는 단어는 남자의 가슴을 뜨겁게 만든다. 아부지ㅠ_ㅠ

TBS 일요극장은 대체로 따뜻하면서도 가볍게 볼 수 있는 컨셉이라 대부분OK.


아름다운 그대에게(후지TV, 火9)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 살색이 많아서 캡쳐한 것은 아니다.

호리키타 마키! 귀엽자나!+_+ 근데 오구리 슌은 나이가 들수록 나의 '아름다운 남자' 순위에서 점점 밀려나고 있다. 또한 전세계의 꽃미남들만 선발했다는 오사카 학원의 미적 기준이 의심스럽다. 대체 꽃미남들은 어디에?

굳이 안볼만큼 나쁜 점은 없지만, 솔직히 말해서, 비슷한 남장 여자 컨셉의 윤은혜가 나오는 커피 프린스 1호점이 훨씬 재미있다.

나중에 누군가 아주 고마우신 은인께서 호리키타 마키 출연분만 따로 모아서 특집 영상으로 만들어 준다면 그것은 보고 싶다.

탐정학원Q(NTV, 火10)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구 귀여운 것들~

작년에 SP로 먼저 선보였던 탐정학원Q. 카미키 류노스케 그리고 메구역의 시다 미라이(여왕의 교실)때문에 본다. 뭐, 원작이 워낙 유명한 만화니까 내용은 넘어가고. 카미키 류노스케를 처음 본 것이 2000년 作 눈물을 닦고에서 인데, 그때 동글동글 귀여웠던 아이가 이제는 징그럽게 커버렸다. 다니엘 래드클리프 같군.


Posted by jakes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