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587,633
Today2
Yesterday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7)
예찬+상빈 아들만 둘!.. (0)
IT, Gadget (90)
DEV life (30)
테마게시판 (0)
Life (47)
사진이 있는 이야기 (73)
30대의 유희 (196)
오늘뭐먹지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블로그 이미지
jakesoul
좁지만,제이크씨의문화살롱

달력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법으로 심판하지 못하는 범죄자를 심판하는 경찰관의 이야기.

“너에게 내일은 오지 않아.”

 

 


전형적인 수사물과 달리 범인이 누구인지, 트릭이 무엇인지를 밝히는데 시간을 할애하기보다는, 범죄자가 얼마나 나쁜놈인지, 피해자가 얼마나 상처받고 있는지를 알리는데 극의 대부분이 할애된다.

 

이 드라마에서 주목할 것은 주연배우 사카이 마사토. 국내 배우인 안재욱과 이경영이 떠오르는 외모로, 항상 웃는 얼굴, 그러나 어딘가 쓸쓸한 표정이 인상적이다. 성우 출신의 배우라 그런지 목소리도 차분하니 괜찮다. 이것이 미중년?ㅎㅎ

 

 

사카이 마사토와 함께 콤비를 이루는 니시키도 료의 연기도 괜찮다.

Posted by jakesoul

쿠도칸 + 나가세.

 

역시 이번에도 쿠도칸 특유의 위트와 센스가 빛난다. 쿠도칸 드라마 특성상 매 에피소드가 같은 방식으로 전개되는데, 특히 이번 작품은 큰 기조는 유지하면서 살짝 비틀고 뒤집어 신선하게 변화를 주고 있다. 이제 쿠도칸은 drama劇을 놀이터 삼아 한바탕 노는 마치 사물놀이 장인같은 느낌.ㅎㅎ

 

8화 클라이막스에서 박수치며 열광.

 

개인적으로 타이거앤드래곤에 맨하탄러브스토리를 섞은 느낌. 만담과 춤이 어우러지는 뮤지컬ㅎㅎ

 

이 장면 역시 베스트.ㅎㅎ

 

카나메 준도 쿠도칸 사단(?)의 멤버가 된 듯.

 



웃긴데 슬픈건지, 슬픈데 웃긴건지… 나도 모르게 주성치가 떠오른 마지막 에피소드. 아라카와 요시요시 배우 인생 최고의 연기가 아닐까 싶었다. 소름 쫙.

 

유성의 인연에 이어 노래&출연한 나카시마 미카 역시 최고. 나카시마 미카도 앞으로 쿠도칸 드라마에서 자주 봤으면 좋겠다.

Posted by jakesoul

a.k.a. 삼가 아룁니다 아버님 

 

잔잔하고 소소한 일본 수필 한편을 읽은 느낌.

그런데 그 수필이 한 800페이지는 되는 듯한 느낌.

 

이 드라마를 끝내는 데 참 오랜 시간이 걸렸다.

Posted by jakesoul

 

신참자는 기본적으로 살인 사건으로 이야기로 시작하지만, 그 목적이 살인 사건을 해결하는 것, 즉 범인이 누구인가를 알기 위한 드라마가 아니다.

 

이 드라마는 범인을 찾아가는 과정에 다양한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를 배치하여, 매 에피소드마다  이러한 주변인물 개개인의 갈등을 ‘무뚝뚝하고 이성적이지만 인간적인’ 형사 카가 교이치로를 통해 풀어내고 있다.

 

이것이 무슨 말인고 하니 기껏해야 총 11회짜리 연속드라마 포맷으로 저 이야기를 담아봤자, 어차피 각 에피소드별로 한회에 한 인물의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이야기 구조상, 마지막에 짜잔 이놈이 범인이야 라고 범인 보따리를 풀어봤자 큰 감흥이 없다. 범인이 범인이기 위한 이유 따위를 시청자에게 충분히 납득시킬만한 여유가 없는 것이다.

 

따라서 히가시노 게이고 특유의 눈뜨고도 뒷통수 치는 반전이나 대놓고 쓰지만 그래도 잘 먹히는 복선들 같은 것은 좀 약한 느낌이다. 물론 최고의 이야기꾼 답게 에피소드 한 회내에는 매우 충실하게 이야기를 풀어내지만…

 

개인적인 평을 내리자면, 주위에서 추천해달라고 하면 쉽게 추천하진 못할 드라마.

Posted by jakesoul
- [신참자 TBS 日9] 히가시노 게이고, 아베 히로시
히가시노 게이고. 따라서 닥치고 봅니다.

- [경부보 야베켄조 아사히 金11] 트릭 스핀오프
유머, 구성, 스토리, 연출... 모두 밋밋하다.

- [동창회 아사히 木9] 구로키 히토미, 미카미 히로시
아직 보지 못했으므로 판단 유보

- [달의 연인 후지 月9] 기무라 타쿠야, 시노하라 료코, 키타카와 케이코, 마츠다 쇼타
아직 보지 못했으므로 판단 유보
그러나 캐스팅 쩝니다

- [솔직하지 못해서 후지 木10] 에이타, 우에노 주리, 영웅재중
청춘, 다시 오지 않는 이름


Posted by jakesoul

 

사사가키는 말했다. 그 아이들에겐 동정의 여지가 없다고.

 

 

하지만 나는 처음부터. 그들의 인생에 주체할 수 없는 연민과 동정을 느꼈다.

 

비록 키리하라 료지와 니시모토 유키호의, 숨이 텁텁막히는, 어긋난 인생과 애정의 시작은 순간의 실수, 그리고 그들의 잘못

된 판단으로 시작되었지만.

 

그들 주위에 그들을 바른 길로 이끌어 주는 어른은 없었다.그들은 애초에 부모로부터 무방비로 방치된 상태였으며, 그들에게 호의적인 어른이라고 해봤자 방과 후에 찾는 도서관의 사서, 타니구치 정도 밖에 없었다.

 

그들을 가장 잘 알고 가장 잘 이해하는 유일한 어른은, 범죄에 대한 무조건적인 증오심과 동시에 그에 반하는 죄책감으로 인해 14년 동안 지독히 그들에게 집착하는 사사가키 준조 뿐.

 

 

하지만-

마지막 화, 육교 위, 료지를 향해 벌린 사사가키의 두 팔에서. 나는 순수한 애정을 느꼈다. 마치 아버지의 그것 같은.

 

그래, 사사가키는 나쁜 놈이 아닌 것이다. 이 드라마에서 유일하게 료지와 유키호를 혼내줄 수 있는, 혼내려고 하는, 어른인 것이다. 사사건건 내가 하고 싶은 것 하려고 하는 것에 하지말라 잔소리와 설교를 늘어놓는 얄밉고 야속한 아버지와 같은 것이다.

 

 

 

세중사에 이어 다시 만난 야마다 군과 아야세 하루카의 호흡도 좋았고, 사사가키 역의 타케다 테츠야(전설의 일드? 101번째 프로포즈의 주인공이었다니 ㅎㄷㄷ)의 연기도 인상적인 작품이었다. 야마다 군은 이 작품과 같은 해 방영된 태양의 노래의 주연을 맡았고, 이후로 영화에 전념, 드라마에서 그 얼굴을 볼 수가 없다.

Posted by jakesoul
top_img01

악을 악으로 막는, 결국 세상은 법보다 주먹이 가까운 것인가를 생각하게 만드는 드라마. 우라미야 2번째 시즌.

 

30분 정도 되는 한 회 분량에 맞춰서는 이야기 전개가 여의치 않다는 판단에서 인지, 1화話가 2회回로 구성되어 있다. 즉 1화가 전, 후 2회로 나뉘어 2 주간 방영되었다. 원작 만화의 극화 수준이었던 전 시즌에 비해, 이번 시즌은 드라마만의 오리지날리티가 생긴 느낌. (요 근래 연재된 원작을 보지 못해서 확신할 순 없다) 하지만 전 시즌에 비해 쇼킹함(인간의 근본적 윤리관을 건드릴 정도로 불쾌한)은 찾아볼 수 없다.

 

히로인인 키노시타 아유미의 포스도 어딘가 약해진 느낌. 나이가 들었나..ㅡ,.ㅡ 그 특유의 개성있는 아름다움도 그 빛을 조금 잃은 듯 하다.

 

하지만 짧게 짧게, 특이한 소재의 일드를 찾는다면 추천.

Posted by jakesoul

%C8%AD%B7%C1%C7%D1_%BD%BA%C6%C4%C0%CC_%F0%AF10%FC%A5%28%F0%FB%29.avi_000820352_gyunshik %C8%AD%B7%C1%C7%D1_%BD%BA%C6%C4%C0%CC_%F0%AF10%FC%A5%28%F0%FB%29.avi_001077309_gyunshik

나가세 토모야 + 후카다 쿄코의 코믹 첩보물.

 

일단 무조건 후카쿙 님 때문에 보기 시작한 드라마. 사..사..좋아합니다 후카쿙님 항가항가..ㅡ,.ㅡ

 

드라마 전반적으로 이런 저런 첩보물의 요소들을 코믹하게 차용하고 있으며 그 스토리 전개 역시 전형적인 첩보물의 그것을 유지하는 동시에 조금씩 비틀고 희화화하고 한두번 뒤집어(?) 내고 있다.

 

일단 만드는 사람들은 무지하게 재미있었을 것 같은 드라마.

 

그러나 10회, 11회 분량의 연속드라마의 호흡을 유지하기에는 많이 부족하다. 보는 사람 입장에서 4~5회 이후로는 큰 임팩트가 없었다. 그냥 보던 거니까 보는거지..ㅡ,.ㅡ (+ 나가세군와 후카쿙님ㅡ,ㅡ)

Posted by jakesoul
anego

 

*스포일러 성 내용 다분함.

 

 

 

개인적으로 처음 1회를 보았을 때, 아 이 작품은 32살 노처녀와 22살 풋풋한 풋내기의 뻔한 사랑이야기가 되려나 싶었는데, 나는 솔직히 그 뻔한 이야기를 보고 싶었다고.

 

웬 정신 이상한 부부 이야기가 주가 되면서 몰입도 급하락. 그래도 꾸역꾸역 처묵처묵해서 완결에 성공. 하지만 스페셜은 더 안습ㅠㅠ 1시간 40여분 중 절반 이상이 이전 내용의 다이제스트…

Posted by jakesoul

현재, 2009년 3분기 TV도쿄 0시에 방영중인 원한해결사무소怨み屋本reboot. 기본적으로 2006년도 방영했던 전편을 승계받았지만 캐스팅에서 작은 변화가 있었다. 그중 하나가 바로 정보상테라지마 스스무에서 바로 이 남자, 가토 마사야로 바뀐 것.

극 처음에는 기존 정보상에 대한 향수가 강해서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봤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허우대 멀쩡한 피지컬과는 반대로 찌질한 캐릭터의 모습이 은근 관심이 가는 남자.


어디서 본 것 같은데, 했는데 알고보니 아네고와 오센에 출연을 했었다.

아, 그래요, 당신 꽤나 멀쩡한 사람이었구나. ㅡ,.ㅡ


Posted by jakes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