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587,633
Today2
Yesterday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7)
예찬+상빈 아들만 둘!.. (0)
IT, Gadget (90)
DEV life (30)
테마게시판 (0)
Life (47)
사진이 있는 이야기 (73)
30대의 유희 (196)
오늘뭐먹지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블로그 이미지
jakesoul
좁지만,제이크씨의문화살롱

달력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http://search.daum.net/search?w=tot&t__nil_searchbox=btn&nil_id=tot&stype=tot&q=%BE%D6%C7%C3%2C%20%B1%B9%B3%BB%B9%FD%BF%A1%20%C0%CC%C1%DF%C0%E3%B4%EB%20%27%B5%B5%B8%B6%BF%A1%27

 

"애플이 위치정보 서비스는 사업자 허가를 받으면서 게임에 대해서는 사전심의를 거부하는 것을 이해하기 힘듭니다. 애플도 앱스토어 콘텐츠에 대한 사전심의를 하면서 국내법 적용을 받지 않겠다는 것은 입맛에 맞는 법만 지키겠다는 것 아닙니까."(게임물등급위원회 관계자)


(중략)

 

애플코리아는 7일 서울경제신문 취재진과의 전화통화에서 앱스토어 한국 서비스에서 게임 카테고리를 제공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세상에!ㅋㅋ

 

국내 출시하는 XBOX360용 게임은 마이크로 소프트가 심의 넣나요?

국내 출시하는 PS3용 게임은 소니 코리아가 심의 넣나요?

 

CGV에서 상영하는 영화는 CGV가 심의 넣나요???ㅋㅋㅋㅋ

 

 

애플코리아는 플랫폼 벤더인데 당연히 심의할 수가 없죠. 심의할 건덕지가 없습니다. ‘애플을 통해 서비스되는 컨텐츠니까 애플이 심의를 넣어라!’ 라는 논리라면, 같은 모바일 플랫폼인 국내 모바일 게임들도 SKT KT LGT 이통 3사가 심의를 넣으셔야죠? =)

 

 

---------------------------------------------------

정리 : 국내 앱스토어에 게임이 없는 것은 애플이 무언가를 잘못했기 때문이 아니라, 국내 법 상 국내에 유통되는 게임은 반드시 사전 심의를 거친 경우만 서비스를 하게 되어있기 때문에, 심의를 거치지 않은 게임을 오픈시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심의는 게임 제작사가 신청해서 받는 거구요.

 

ps : 그렇다면 해외 유명 제작사는 왜 국내 시장을 위해 사전심의를 받지 않는 걸까요? 그건 아직 국내 시장이 그만큼 매력적인 시장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심의가 없다면 그냥 글로벌하게 오픈했겠지만, 굳이 시간+비용+인력 등을 할당해서 심의를 받아 서비스할 만큼의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겠죠.

 

ps2 :

그러나 앱스토어의 게임 콘텐츠는 판매수익 가운데 70%를 개발자가 가져가기 때문에 애플로서는 그다지 큰 돈이 되지 않는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애플이 지난 4월 구글의 유튜브 업로드 중단과 같은 행태를 보이면서 결국 국내 이용자들만 불편을 겪게 됐다"고 지적했다.

 

잠깐 구글링 해보니 애플 앱스토어 올해 예상 매출이 2억 달러라고 전망하는 곳이 있는데… 그럼 쉽게 한화로 2000억입니다. 여기서 개발자 몫띠고 애플이 가져가는 금액이 600억원. 앱스토어 컨텐츠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게임(이것은 플랫폼 불문하는 진리죠ㅎ)이니까 게임 컨텐츠가 그다지 큰 돈이 안된다고 치부하기에는 좀 껄쩍지근 하네요? ㅎㅎ

Posted by jakesoul

 

일단 소비자의 관점에서 보면 T store는 기존 컨텐츠 몰인 nate를 핸드폰->웹으로 빼온 것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게임, 만화, 음악, 화보(19금 포함ㅡ,.ㅡ) 등등.

 

역시 기존에 있던 유선 게임포탈 gxg와의 포지셔닝이 조금 중복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 크게 흠잡을 것은 없습니다. 과도한 패킷 요금 요율은 거의 10년 된 이야기니까 T store만의 단점은 아니라고 판단하여 그냥 넘어가겠습니다.

 

 

그렇다면 개발자 측면에서 T store는 과연 어떤 곳인가를 살펴보죠. T store 개발자 센터를 찾아가보았습니다. http://dev.tstore.co.kr/devpoc/main/main.omp

 

1)

일단 T store에 어플을 공급하는 개발자는 판매회원으로 가입해야 합니다. 1년에 10~30만원의 연회비를 내야하네요.

 

  • 판매회원 연회비 안내
  • 개발자 센터 준회원에서 판매회원으로 전환 시 연회비를 결제하셔야 합니다.
    판매회원 연회비는 개발과정에 필요한 기술지원 등을 위한 판매회원 지원 비용으로 사용되며
    365일(1년) 단위로 결제가 가능합니다.
    연회비 결제 시 상품등록에 필요한 상품등록쿠폰은 연회비 결제 종류에 따라 다르게 제공됩니다.

     

     

    2)

    이와 별도로 어플을 등록시에 상품 등록 수수료를 내야합니다. 건당 6만원. 단, 연회비 10만원에 2건의 등록비 무료건수가 제공되며, 연회비 20만원에 5건 무료, 연회비 30만원에 10건 무료입니다.

     

    그렇다면 여타 어플리케이션 오픈마켓에서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상품 등록 수수료를 왜 내야하는가 하는 의문이 듭니다. 해서 찾아보았습니다.

     

     

    3)

  • 3. 검증
  • 상품정보를 입력 후 검증을 요청합니다.
    신규 검증 시 상품등록수수료를 결제를 합니다.
       (재 검증 시는 무료이며, 연속 3회 검증 실패 시 신규로 상품등록 수수료를 결제해야 합니다. )
    상품의 Binary유효성 및 단말동작 검증에 검증결과를 해당 개발자에게 통보합니다.
    검증이 성공되면 상품은 판매대기 상태가 됩니다.
    검증이 실패 할 경우 오류정보를 수정 후 재검증을 요청합니다.

     

    어플을 만들어 런칭 프로세스에 올릴 때, SKT측에서 해당 어플 바이너리가 유효한 것인지, 즉 버그나 어플 프리즈, UI 규약 위반사항 등이 있는지를 체크를 합니다. 이것을 위한 비용이 바로 상품등록수수료라는 셈인데요, 위에 빨간 글씨 부분을 보면, 3회 연속 검증 실패시 추가로 6만원을 더 내야 한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10만원짜리 연회비를 결제해서 2건의 무료등록혜택이 있더라도, 어플 검증하다가 버그가 계속 나와서 6번 떨어지면 추가로 돈(=6만원)을 내야 검증을 계속 진행할 수 있다는 거죠.

     

     

    4)

    • 정산 및 송금
    • 판매회원이 등록/판매한 상품 T store 개발자 센터 정책에 의해 7(판매자) : 3(SKT중개수수료)의 정산비율을 적용합니다.
      당월에 판매된 상품은 익월에 정산마감 후 판매자에 의한 송금요청으로 익익월에 송금합니다.
      예시) 2009년 6월1일~6월 31일 판매에 대한 매출액은 7월 1일 정산마감, 정산마감 후 판매자의 송금요청으로 8월 5일 송금됨

    • 누적된 실 정산금액이 최초 10만원이상 일 경우에 송금요청 자격이 부여됩니다.
      송금요청금액은 이체수수료를 제외하고 M+2월(5일)에 송금됩니다.

     

    - SKT는 중개수수료로 판매액의 30%를 떼갑니다.

    - 판매액은 10만원 이상일 때 판매자에게 송금되며, 이체 수수료는 떼고 주네요.

     

     

    5)

  • 솔루션 사용료
  • T store 개발자 센터에서는 판매자 수익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WIPI-C, GNET 솔루션 사용 대가를 SK텔레콤에서 대신
    지불합니다. 2011년 이후에는 Platform사와의 협상을 통해 최소한의 솔루션사용료가 부과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단, COGP의 경우 2009년 부터 판매자 수익의 5%를 솔루션사용료로 부과합니다.

     

    (현재는 무료지만)wipi, gnex, cogp등 컨텐츠 플랫폼 사용료(로열티)도 판매자로부터 떼겠다는 방침입니다.

     

    -------------------------------------------

     

     

    정리하자면,

     

    1. 판매액의 30%를 수수료로 떼간다.
    2. 판매회원(개발자)에게 10~30만원의 연회비를 받는다.
    3. 어플리케이션 검수하는데도 건당 6만원을 받는다. (단 연회비 액수에 따라 무료로 제공되는 건수가 있다.)
    4. 판매액의 이체 수수료도 판매자 부담이다.

     

    이건 뭐… 개인 개발자들 상대로 장사해먹겠다는 건가요?

     

     

    의문점

     

    1. 수수료-판매액의 30%-는 무슨 명목으로 떼가는 돈인가? 플랫폼 사용료와 어플 검증도 따로 돈받아 가면서… 혹시 T store사이트 운영비인가?
    2. 연회비의 용도가 개발지원이라고 명시되어있는데, 플랫폼 사용료와 어플 검증 비용도 따로 받아가면서 무슨 개발지원을 해준다는 것인가? T store 사이트 Q&A직원 월급인가?
    3. 연회비에 어플 등록비용 면제건수를 포함시켜놓았는데, 어플 등록을 하지 않은 회원에 대해 환불해줄 수 있는가?
    4. 어플 검증시 연속 3회에 대해서는 면제, 이후에 대해서는 추가 등록비용 6만원을 내야하는데, 만약 4회 검증 실패시 어플 서비스를 포기하면 2건의 등록비용(처음 1회 + 4회차시 1회)을 환불해 주는가?
    5. 10만원 미만의 판매액을 가지고 있는 판매자가 회원 탈퇴하면 그 판매액은 어떻게 되는가?
    6. 그깟 은행 수수료 얼마나 한다고…… 너무하네 진짜

     

     

    Posted by jakesoul

    http://www.mysmart.co.kr/app/index.jsp

    • url이름처럼, wm 어플들뿐이군요. featured-phone용은 다른 url로 팔려는 것인가? 어쨌거나 페이지 전체를 플래쉬로 만들어주는 센스!-,.- (tworld가 이런식이어서 몇년 전에 skt와 다툼이 좀 있었습죠..-,.-)
    • 아직 유료 어플은 두 개뿐이고 나머지는 다 무료 어플입니다. 개인이 만든 것 같은 (아마추어 냄새짙은) 어플 들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오픈마켓이라기보다는 기존에 있던 wm 어플을 파는 듯한 느낌인데…
    • 게임 카테고리는 없습니다. 등급심사 문제 때문에 당장 열리긴 쉽지 않을 듯…

    근데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가 몇이죠…?-_- 취미로 블랙잭 중고로 하나 사서 개발이나 해볼까 생각이 듭니다.

    'DEV life > DEV.mobi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로 먹는 iPhone dev 일기 #5  (0) 2009.08.01
    날로 먹는 iPhone dev 일기 #4  (0) 2009.06.19
    SKT 앱스토어 오픈  (0) 2009.06.09
    SKT 앱스토어 어플 공모전  (4) 2009.05.11
    날로 먹는 iPhone dev 일기 #3  (2) 2009.05.06
    SKT의 앱스토어, 성공할까?  (26) 2009.04.14
    Posted by jakesoul

    ★http://developer.itopping.co.kr/contest <- 자세한 것은 이곳을 참고하세요.

    참여자 혜택을 보고 알게된 것 :
     - 개발자 등록비를 받는구나
     - 검증 수수료도 받는구나?!!



    아무튼, 특별상을 제외하고 총 1억 2천만원의 상금이 52명에게 나눠(?)지네요. 상금 규모가 큰건 아니지만... 경험을 쌓는다 생각하면 한번쯤 도전해도 좋지 않을까 싶네요.

    'DEV life > DEV.mobi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로 먹는 iPhone dev 일기 #4  (0) 2009.06.19
    SKT 앱스토어 오픈  (0) 2009.06.09
    SKT 앱스토어 어플 공모전  (4) 2009.05.11
    날로 먹는 iPhone dev 일기 #3  (2) 2009.05.06
    SKT의 앱스토어, 성공할까?  (26) 2009.04.14
    2D 프레임버퍼의 제어  (2) 2009.04.07
    Posted by jakesoul

     

    어제 SKT의 오픈마켓 사업 발표회가 있었죠. SKT는 자신들의 오픈마켓, 앱스토어를 이렇게 정의하고 있습니다. SKT는 이것을 i-topping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하려 합니다.

     

    ★i-topping

    i-topping은 T-interactive 처럼 휴대폰 대기화면 위에서 실행되는 서비스로, 위젯 샵에서 구입/다운로드한 위젯 아이콘을 바탕화면에 배치하고, 유저가 원하는 아이콘을 선택하여 실행하도록 인터페이스를 제공합니다.

     

    화면에 알록달록 아이콘이 표시되어 이뻐보이지만, 결국 따지고 보면 기존 mPlayOn (구 마법사 보관함)이 새 옷을 입고 바탕화면으로 기어나온 것입니다. 여기에 구글데스크탑이나 윈도우 Vista 등에서 볼 수 있는 js + xml 방식의 위젯(가젯)이 추가 되었는데 이건 뭐 딱히 유용하거나 획기적이거나 하다못해 돈이라도 되는 것도 아니라서 따로 논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_-

     

    ★까놓고 말해서

    결국 트렌드를 좇아 오픈마켓을 표방하고 나섰지만, SKT는 현재 컨텐츠 품질 유지를 위한 가이드 라인을 절대 낮추지 않을 것입니다. SKT 오픈 마켓이 기존 컨텐츠들을 흡수해야만 하기 때문이죠. 여전히 자신들이 만든 UI, 메뉴 프로세스, 과금 모듈 등을 강제하고, 컨텐츠의 내용과 스케일을 자체적으로,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걸러낼 것입니다. 타겟 디바이스의 선택도 개발자의 선택이 상당히 제한될 것이구요.

    이는 곧 개인 개발자들이 뛰어들어서 먹고 살기에 녹녹치 않은 시장이라는 이야기로 귀결됩니다.

    간단히 네트웍으로 연동되는 js-xml 방식의 위젯이면 모를까, 다운로드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다양한 스펙의 단말에 대응하는 것은 한계가 있기 마련입니다. 설사 어떻게든 QA/QC를 돌려 어플이 런칭된다 하더라도, 요새 컴투스, 게임빌, EA모바일 등에서 이미 퀄리티와 재미가 충분히 보장되어 있는 게임이 3천원에 팔리는데… 만약 개인이 만든 어플이 그에 준하는 만족도를 주지 못한다면, 과연 소비자들에게 얼마의 가격으로 어필해야 할까 고민해봐야 합니다. SKT가 아무리 국내에서 dominant한 사업자라고 하더라도 그 안에서 과연 돈을 내고 컨텐츠를 구입하는 소비자는 매우 한정되어 있다는 것도 고려되어야 하구요.

    애플의 앱스토어가 최소한의 제약 사항으로, 이미 충분한 자본과 기술을 가진 거대 기업의 컨텐츠 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가 곧 공급자가 되어 창조적이고 재미있는 컨텐츠들을 쏟아져 나오도록 했다는 것을 생각하면 아쉬운 측면입니다. 사실 SKT의 오픈마켓 발표를 접하고 과연 기존 컨텐츠 시장의 철옹성 같은 규제가 얼마나 완화되느냐 하는 것에 관심을 가졌었는데, 역시 SKT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잘해야, 작은 독립 스튜디오나 소규모 개발사 들이 유명 BP등의 퍼블리셔를 거치지 않고 바로 SKT에 런칭할 수 있는 것 정도가 가능할 것입니다. (이것도 SKT의 정책이 어떻게 변화할지는…)

     

    SKT 오픈마켓 = mPlayOn 바탕화면 서비스

     

    제 주변에서는 벌써부터 ‘이번 SKT 서비스는 언제쯤 망할까’를 논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SKT는 국내외에서 똘똘하다는 사람들 모아놓고 삽질하는 것이 취미인가요?ㅎㅎ

    근본적으로 SKT가 무슨 서비스 하나만 할라치면 여기저기 돈냄새 맡고 달라붙는 업체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번 i-topping만 해도 SKT의 담당부서가 있고, 이를 운영하는 업체가 따로 있고, 위젯 개발 관련된 업체도 따로 있고, 네트웍 시스템 관련해서도 따로 담당하는 업체가 있습니다.

    자신들은 비용절감하고 조직관리 잘되고 여러모로 좋다고 하겠지만 이는 결국 서비스를 제공하고 컨텐츠를 만드는 프로세스의 집적도와 능률을 저해하는 결과만 초래하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뭐 그 몫은 고스란히 CP들한테 가겠지요.-_-;;

    그래도 수출따윈 하지 않아도 국내 절반 가까운 국민들한테 매달 꼬박꼬박 현금받아 챙겨서 몇년 연속인지 암튼 얼마동안 쭉 매출 10조 이상 찍는 대단하신 기업이니까… 잘 좀 하란말야.

    'DEV life > DEV.mobi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SKT 앱스토어 어플 공모전  (4) 2009.05.11
    날로 먹는 iPhone dev 일기 #3  (2) 2009.05.06
    SKT의 앱스토어, 성공할까?  (26) 2009.04.14
    2D 프레임버퍼의 제어  (2) 2009.04.07
    날로 먹는 iPhone dev 일기 #2  (0) 2009.04.07
    날로 먹는 iPhone dev 일기 #1  (2) 2009.04.01
    Posted by jakes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