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587,633
Today2
Yesterday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7)
예찬+상빈 아들만 둘!.. (0)
IT, Gadget (90)
DEV life (30)
테마게시판 (0)
Life (47)
사진이 있는 이야기 (73)
30대의 유희 (196)
오늘뭐먹지 (0)

최근에 받은 트랙백

블로그 이미지
jakesoul
좁지만,제이크씨의문화살롱

달력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신혼생활'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7.06.02 가끔은 혼자인 휴일 (5)
  2. 2007.06.01 고르곤졸라Gorgonzola 피자 (9)
  3. 2007.04.13 월남쌈 (6)
  4. 2007.02.24 식도락 (2)
혼자 먹고 치울만한 간단한 요리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4:14 14:20:44
Scrambled egg에, 동생이 아웃백 스테이크에서 싸오다가 우리집에 던져주고 간 빵.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6:02 13:52:41
Spaghetti w/ garlic, shrimp, and tomato source. 신혼여행가서 사온 토마토 소스 통조림을 드디어 땄다. 면은 끓는 물에, 간을 하면서 3분간 데치고. 새우와 마늘, 양파를 간을 하여 올리브 기름에 볶다가 새우가 익을 때쯤 토마토 소스와 식힌 면을 넣고 약불에 볶아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6:02 13:56:34
치즈 피자와, 약간의 야채로 데코레이션을 해주었다.

교훈 : 저 위에 치즈 피자를 뿌리면 보기 안좋다. 나중에 오븐에 스파게티 구울 때나 한번 시도해봐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6:01 20:38:14
아내와 둘이 식사를 할 땐 이렇게. 이 때는 양파가 면보다 많았다.-_-;;;

'사진이 있는 이야기 > 음식과 함께 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뱅애돔 회  (6) 2008.01.30
브라질리아  (6) 2007.10.31
가끔은 혼자인 휴일  (5) 2007.06.02
고르곤졸라Gorgonzola 피자  (9) 2007.06.01
월남쌈  (6) 2007.04.13
식도락  (2) 2007.02.24
Posted by jakesoul

건강 상의 이유로, 휴직 중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일은 합니다. 바리바리 싸들고 와서...)

따라서 꽤 오랜시간을 집에서 혼자 보내야하는데, 맨날 똑같은 반찬에(장을 잘 안봅니다-_-) 밥먹기 뭐해서, 그렇다고 시켜먹자니 돈아깝고, 아내가 전수해 준 고르곤졸라 피자를 만들어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6:01 11:37:04

준비물


준비물은 또띠아, 고르곤졸라 치즈, 피자 치즈, 마요네즈, 마늘(얇게 저민것), 그리고 꿀.


이제 만들어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6:01 11:50:29
그리고 기호에 따라 건포도나 땅콩 간 것 등의 토핑(?)을 올리시면 됩니다. 이번 판은 마요네즈가 너무 많아요.ㅠ_ㅠ

구워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6:01 12:01:50
짜잔.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꿀에 찍어드시면 더 맛있습니다.


한편, 후라이팬에 구운 제 2번 판은

'사진이 있는 이야기 > 음식과 함께 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라질리아  (6) 2007.10.31
가끔은 혼자인 휴일  (5) 2007.06.02
고르곤졸라Gorgonzola 피자  (9) 2007.06.01
월남쌈  (6) 2007.04.13
식도락  (2) 2007.02.24
새해를 맞이하며  (0) 2007.01.03
Posted by jakesoul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4:11 09:19:38
월남쌈 을 파는 전문 음식점을 몇번 본 적은 있으나, 먹어 본 적은 없어서 "월남쌈은 이런 것이다" 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는 없으나 사랑하는 아내가 싸준 월남쌈 도시락.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4:11 09:20:34
여보, 고마워! 맛있게 먹고 회사 생활 드럽지만 잘할게.-_-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4:10 21:40:41
마트에서 라이스 페이퍼를 구입하고, 각종 야채칠리 소스만 있으면 끝. 기호에 따라 얇게 썰은 계란 지단이나 햄 등을 넣어도 맛있다. 만들어 먹는 재미도 쏠쏠하며, 무엇보다 실제 먹는 양에 비해서 쉽게 포만감을 느끼며 탄수화물 섭취 비중이 줄어들면서 다이어트 효과도 노려볼 수 있다. 야채라... 변비에 좋으려나?

'사진이 있는 이야기 > 음식과 함께 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끔은 혼자인 휴일  (5) 2007.06.02
고르곤졸라Gorgonzola 피자  (9) 2007.06.01
월남쌈  (6) 2007.04.13
식도락  (2) 2007.02.24
새해를 맞이하며  (0) 2007.01.03
카카오 99%  (0) 2006.11.19
Posted by jakesoul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2:04 16:12:36
두툼해진 뱃살-나이가 드니 점점 늘어진다 예전엔 배는 나와도 탱글탱글했었는데-을 줄이기 위해 다이어트 식으로 닭가슴살을 먹기로 했다. 사실 근육을 키우는 사람들이 먹는 음식이라고 하지만. 일단 탄수화물을 줄이고 입맛이 없어지는 효과를 위해 5kg를 주문. 한 이틀 먹으니까 오줌에서 닭냄새가 난다. 이젠 틀렸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2:11 20:07:18
아내의 생일날을 위한 케익. 난 티라미슈가 좋아. 아내는 모카케익을 선택했어. 난 티라미슈가 좋아. 아내는 모카케익... 어머니는 고등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2:14 21:15:51
유부남이 되어 맞는 첫 발렌타인 데이. 사실 초코렛을 이날 주고 받는 것에 대해 불만이 좀 있긴하지만 (특정한 날에만 주지 말고 매일 줘라!) 아내와 침대맡에 앉아 드라마 보며 과자 까먹는 재미도 별미구나. 저 와인컵 내가 설걷이 하다가 두동강 내버렸다. 깨진게 아니고 뚝 하고 두조각. 닭가슴살의 힘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CORPORATION | NIKON D50 | 2007:02:23 21:23:38
아내가 저녁 모임이 있어서 쓸쓸한 집구석에서 혼자 끓여먹은 너구리. 맛있잖아! 다음에도 혼자 끓여먹어야겠다. 예전 90년대 중후반에 라면 사재기 열풍(?)이 불었을때 우리 어머니께서도 어김없이 라면 네박스인가를 들고 오셨는데 그중 반이 너구리. 나머지가 짜파게티. 너굴아!! 그저께 아내 친구들이 집들이를 와서 잔뜩(..그래봤자 식스팩) 사둔 맥주로 입가심.

'사진이 있는 이야기 > 음식과 함께 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르곤졸라Gorgonzola 피자  (9) 2007.06.01
월남쌈  (6) 2007.04.13
식도락  (2) 2007.02.24
새해를 맞이하며  (0) 2007.01.03
카카오 99%  (0) 2006.11.19
불도마@대학로  (0) 2006.06.26
Posted by jakesoul